울주명지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훈화말씀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마음에 새겨둘 훈화 말씀입니다.

2011. 3. 14 방송조례
작성자 이선옥 등록일 11.04.01 조회수 211
    명지 어린이 여러분 사랑합니다. 3월 새학년이 된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3월이 반이나 지났네요! 선생님과 정이 들고 친구도 많이 사귀었나요?

계획을 잘 세워 학년이 끝날 때 후회가 없도록 해 주기 바랍니다. 오늘은 “자신이 하는 일에 정성을 다하자라”는 내용의 말을 하고자 합니다.

어려서부터 그림에 재능이 뛰어난 한 청년이 어느 부자 집 정원에서 일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정원에서 일하면서도 예술을 향한 그의 꿈과 열망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는 정원을 잘 가꾸고 나무로 만든 화분에 예쁜 조각을 하면서 자기의 꿈을 키워 가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영주(주인)는 아름답게 꾸며놓은 정원과 조각품을 보고 " 너는 월급을 더 주는 것도 아닌데 무엇 때문에 이렇게 고생하며 조각을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 청년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이 정원을 사랑합니다. 정원을 아름답게 가꾸는 것은 저의 기쁨입니다. 월급이 많고 적은 것과는 상관이 없는 일입니다."

영주는 이 말에 큰 감동을 받고 그가 미술 공부를 하도록 적극 후원을 해 주었다고 합니다.

그가 바로 이탈리아의 천재적 화가이며 조각가로 훌륭한 작품을 많이 남긴 미켈란젤로입니다.

그의 예술과 이름은 온 인류의 가슴속에서 영원히 남아 있습니다.

여러분은 자기가 하는 일을 얼마나 사랑합니까. 자기가 하는 일을 사랑할 때 기쁨이 있습니다.

누가 시켜야 겨우 하는 척 시늉을 내고 마지못해 자기 할 일을 한다면 좋은 결과도 없을뿐더러 그런 사람은 어디가나 환영받지 못합니다.

'진인사 대천명(盡人事 待天命)'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의 뜻은 사람이 할 일을 다하고 하늘의 명을 기다려야 한다는 말입니다.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사람에게는 이른바 행운이라 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옵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합니다.

분명한 뜻을 가지고 열심히 사는 사람은 좋은 결실을 얻게 됩니다.

때문에 우리는 근면하고 성실하게, 살아야하며 언젠가는 해야 할 일이라면 지금 바로하고, 지금 내가 하는 일은 정성을 다하는 자세로 열심히 살아야 합니다. 교장선생님이 바라는 인간상도 “내일 웃기위해 오늘 최선을 다하자”라고 정해 보았습니다. 그 속에는 모든 것이 함축되어 있습니다. 일은 그때가 아니면 안 되는 것이 많이 있습니다.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합시다. 지금 땀을 흘리면 먼 후일 꼭 웃을 날이 올 것입니다. 교장선생님이 바라는 인간상을 기억해 두면 일생을 사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 세상에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한 자신을 위한 삶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는 생활을 하여야 합니다.  여러분 사랑합니다.



 

이전글 2011. 3. 18 학부모 총회 인사
다음글 2011. 3 명지초등학교 학부모님께